기사제목 태양흑점 일주일 만에 또 폭발…단파통신 장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태양흑점 일주일 만에 또 폭발…단파통신 장애

기사입력 2012.07.13 15:2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픈뉴스> 방송통신위원회 국립전파연구원은 13일 새벽 135분경 태양의 중앙에서 3단계(주의)급 태양흑점 폭발 현상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이번 흑점 폭발은 지난 7일에 이어 일주일 만에 또 발생한 것이다.

 



태양에서 흑점이 폭발할 경우
, 미국 위성 및 세계 여러 곳에 배치된 관측장비의 측정 데이터 값을 기준으로 자동으로 경보가 발령되며 태양X선의 세기, 고에너지입자의 양(개수), 지구자기장 교란 정도 등 국제기준에 따라 최대 5단계로 구분한다.

 

참고로 5단계는 1단계(일반), 2단계(관심), 3단계(주의), 4단계(경계), 5단계(심각)로 구분되어 있다.

 

이번 흑점 폭발로 태양에서 방출된 태양X선은 약 8분 만에 지구에 도달해 미국·캐나다와 남미 지역에 약 1시간 정도 단파통신 두절 현상을 일으켰다.

 

다행히 우리나라는 당시 밤 시간대로 태양 반대편에 위치해 태양X선에 의한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국립전파연구원 우주전파센터는 태양X선과 함께 방출된 고에너지입자(태양흑점 폭발에 동반되어 우주공간으로 방출되는 높은에너지(10 MeV 이상)를 띈 양성자)와 코로나물질(태양을 구성하는 양성자, 전자, 헬륨이온 등 태양 대기 물질)의 영향으로 내일까지 일시적인 단파통신 장애가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또 이번 폭발을 일으킨 흑점번호 1520번이 현재 태양의 중앙에 위치하고 있어 태양자전에 따라 지구 반대편으로 향하게 되는 향후 일주일간 추가적인 폭발이 있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재형 우주전파센터장은 국민들의 일상생활에는 별 피해가 없으므로 불안해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하며 그렇지만 단파통신이나 위성운용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항공사··위성관리기관 등은 우주전파센터가 제공하는 태양활동 예보와 경보에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우주전파센터에서는 태양활동에 대한 예보와 경보 서비스를 이메일과 문자메시지(SMS)로 제공하고 있다. 서비스를 받으려면 우주전파센터 홈페이지(www.spaceweather.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