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기원장 보궐선거, 이동섭 후보 당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1.29 09: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신임 국기원장에 이동섭 전 의원] 국기원 제공

 

[오픈뉴스]

 

국기원장 보궐선거에서 이동섭(1956년생) 前국회의원이 선출됐다.

이동섭 당선인은 1월 28일 총 선거인단 75명 전원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국기원장 보궐선거에서 55표를 얻으며, 임춘길(1947년생, 19표) 후보(전 국기원 부원장)를 제치고 당선됐다. 1표는 무효표였다.

이 당선인은 “여러분의 절대적인 지지를 바탕으로 국기원장의 중책을 맡게 됐다. 배려와 사랑, 그리고 존중이 꽃피는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코로나19로 우리 태권도장이 무너지고 있다. 우리 관장님들의 눈물을 닦아줄 수 있는 국기원장이 반드시 되겠다. 세계태권도본부로서 앞으로 세계태권도연맹과 협력해 스포츠 태권도와 무도 태권도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태권도 9단인 이 당선인은 제20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며, 태권도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기(國技)라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데 앞장서는 등 태권도 발전에 기여했다.

이번 선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해외에 있는 선거인이 입국하기 어려운 상황 등을 고려해 온라인 투표 방식으로 치러졌다.

그러나 국내 거주 또는 체류 중인 선거인 등은 국기원 중앙수련장(경기장)에 마련된 현장투표소에서 온라인투표시스템을 통해 투표했다.

원장의 임기는 정관과 규정에 따라 당선인을 공고하는 1월 29일부터 전임자의 잔여임기인 2022년 10월 11일까지다.

태그

전체댓글 0

  • 364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기원장 보궐선거, 이동섭 후보 당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