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온라인 개학, 아이들 미래 위해 용기내 선택…만전 기할 것”

“취업기회 줄고 어학시험 연기 등에 청년들 당황…해결방안 찾아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09 12: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온라인 개학이 순차적으로 시작하는 것과 관련 “최선을 다해 준비했을테지만 많이 부족할 수 있다”며 원격수업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민 여러분과 학부모들의 걱정을 잘 알지만 그래도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용기를 내서 선택한 길”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202004090409.jpg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부조정실)

 

정 총리는 “선생님들이 정성껏 준비한 자료가 학생들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거나 접속이 끊어지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며 “초기에는 수업의 질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어쩌면 적지 않은 혼선이 발생할 지도 모른다”고 언급했다.

 

그는 그러면서 “문제가 생기면 바로 시정할 수 있도록 콜센터와 현장지원팀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저소득층과 한부모가정, 조손가정, 다문화가정, 장애학생 등 특수한 환경의 학생들이 원격수업에서 소외되거나 뒤처지지 않도록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며 “교육당국은 방과후 교사를 맞춤형 지원인력으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각별히 지원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모두가 힘들지만 청년들의 삶은 더 어려워지기 쉬운 시기”라며 “생계를 위협받고 있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한 정책에 우선순위가 주어지면서 청년은 상대적으로 뒤로 밀리는 것이 현실”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어 “단기 일자리 몇 개에 수천 명의 청년들이 몰리는 사례를 쉽게 볼 수 있다”며 “많은 기업들이 신규채용을 미루면서 그렇지 않아도 좁은 취업 기회는 더 줄어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가운데 취업에 필요한 기본 스펙이 되어 버린 각종 어학과 자격증 시험이 잇달아 취소되거나 연기돼 사회진출을 앞둔 청년들을 당황하게 하고 있다”며 “여건상 당분간은 시험재개가 쉽지 않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라는 사상초유의 재난에 기인한 만큼 해결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등에서는 공공부문 채용규모를 계획대로 유지하면서 어학성적의 제출기한을 연장하거나 기존 검정결과의 유효기간을 연장하는 방안 등을 추진해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민간기업의 자발적 협조를 이끌어 내는 방안도 고민해 줄 것”을 요청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41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丁총리 “온라인 개학, 아이들 미래 위해 용기내 선택…만전 기할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