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가용인력·자원 총동원, 신종 코로나 검역·방역 강화”

“확진자·접촉자 역학조사 및 밀착관리 철저…우한 교민 조속한 귀국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28 12: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가용인력과 자원을 총동원하고 의료기관과 협력해 검역과 방역을 보다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연휴기간에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수는 기하급수적으로 급증했고 여러 나라로 급속하게 확산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202001287766555555.jpg

정 총리는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들에 대한 역학조사와 밀착관리도 철저히 해달라”며 “또한 외교부는 중국 정부와 협의해 아직까지 우한에 계신 우리 국민들의 조속한 귀국을 지원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어 “이번 명절 국민들은 가족과 친지들과 만나 올해 경기가 좀 나아질지, 취업은 할 수 있을지 등에 대해 걱정도 하셨을 것”이라며 “정부는 국민들의 우려와 바람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경제 활성화와 민생 안정에 더욱 매진하겠다. 정부를 믿고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날 국무회의에 상정된 데이터 3법에 대해서는 “우리나라가 데이터 경제로 본격 진입하기 위한 법적·제도적 기반이 마련됐고 데이터를 활용한 신산업 발전의 길이 열렸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회에서 법이 통과된 만큼 데이터의 효율적 활용을 통해 혁신성장을 가속화 해나가겠다”며 “행정안전부·금융위원회·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부처는 긴밀히 협력해 데이터 활용과 정보보호 강화를 뒷받침할 하위법령을 조속히 정비해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국민들이 알지 못하고 활용하지 못한다면 없는 정책이나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각 부처는 국민의 눈높이와 감수성에 맞춰 정책을 얼마나 잘 알리고, 충실히 국민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지 되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어 “장관들은 소관 부처가 국민의 요구와 미디어 환경의 변화에 맞는 홍보 역량을 갖추고 있는지 점검하고 필요하다면 홍보체계나 방식을 과감히 혁신해달라”며 “저 또한 정부 정책을 알리고 사회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듣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24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세균 총리 “가용인력·자원 총동원, 신종 코로나 검역·방역 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