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청룡영화상 마니아 사전 투표에서 9관왕 수상 예측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의 경우 80% 이상 높은 지지받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0 17: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영화 <기생충>이 영화 마니아들의 사전 투표에서 청룡영화상 9관왕에 올랐다. 키노라이츠에서 진행된 청룡영화상 사전 설문조사에서 <기생충>은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남/여우조연상, 각본상, 촬영조명상, 편집상, 미술상 부문에서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영화 평점 서비스 키노라이츠에서는 제 40회 청룡영화상을 앞두고 10월 31일부터 11월 15일까지 영화 마니아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총 11개 부문에서 후보에 오른 영화를 기준으로 수상이 예상되는 작품 하나를 선정하는 방식이었으며, 671명의 회원이 참여했다.

투표 결과, 칸에 이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는 <기생충>의 다관왕을 예상하는 네티즌이 많았다. 가장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부문은 감독상이었다. 봉준호 감독이 82.4%를 받으며 올해의 감독상을 예약했다. 그리고 최우수작품상(80.3%), 남우주연상 송강호(58.7%), 여우조연상 이정은(52.9%), 각본상(51.4%)이 과반이 넘는 지지를 받았다. 그 뒤를 남우조연상 박명훈(44.1%), 미술상(44%), 편집상(43.4%), 촬영조명상(32.5%)이 이었다.

부문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은 80.3%의 지지를 받은 <기생충>과 봉준호 감독(82.4%)이, 남녀 주연상은 각각 <기생충>의 송강호(58.7%)와 <항거: 유관순 이야기>의 고아성(28.9%)이 가장 유력한 수상 후보로 예측되었다. 남녀 조연상의 경우 <기생충>의 박명훈(44.1%)과 이정은(52.9%)이, 신인배우상은 <극한직업>의 공명(33.8%)과 <벌새>의 박지후(49.2%), 마지막으로 <벌새>의 김보라 감독(46.3%)이 영화 마니아들의 선택을 받았다.

한편, 청룡영화상은 11월 21일 목요일 오후 8시 45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진행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122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생충, 청룡영화상 마니아 사전 투표에서 9관왕 수상 예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