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나, LPGA투어 ‘BMW 챔피언십’ 연장 혈투 끝에 우승

다니엘 강 준우승…양희영 단독 3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27 19: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부산시(기장)=오픈뉴스>


장하나 2년8개월 만에 LPGA투어 우승…통산 5승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BMW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우승상금 30만 달러)에서 장하나(27) 선수가 역전 우승했다.

875-장하나 우승 세리모니.JPG
@장하나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장하나는 27일 부산시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 672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19언더파 269타를 쳐 재미동포 대니얼 강(미국)과 동타를 기록한 장하나는 1, 2차 연장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3차 연장에서 버디를 잡아 파에 그친 대니얼 강을 누루고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875-다니엘 강 두 번째 연장전 버디 샷.JPG
@다니엘 강이 두 번째 연장전에서 버디 샷을 날리고 있다. [사진=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장하나는 2017년 2월 호주여자오픈 우승 이후 2년 8개월 만에 LPGA 투어 통산 5승째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우승 상금 30만 달러, 우리 돈 약 3억5,235만원을 받은 장하나는 최혜진을 제치고 국내 상금 순위 1위(11억4천572만원)로 올라섰다.

 

875-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장하나 우승 확정 순간.JPG
@장하나가 3차 연장에서 우승을 확정지으며 포효하고 있다. [사진=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장하나는 “최고의 대회에 맞는 승부를 펼친 것 같아 기쁘고, 절친 다니엘 강과 멋진 승부, 재밌는 승부한 것 같아 기분 좋다”면서 “인생 최고의 순간이라고 할 만한 황홀감이 있었다”고 우승 소감을 말했다.

 

양희영(30)은 16언더파 272타로 단독 3위를 차지했다. 이소미(20)와 전인지(25)가 공동 4위(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에 자리했다.

 

‘슈퍼 루키’ 임희정(19)은 11언더파 277타로 공동 6위에 올랐다.

 

태그

전체댓글 0

  • 0270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하나, LPGA투어 ‘BMW 챔피언십’ 연장 혈투 끝에 우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