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나은서, KLPGA 회장배 女아마골프선수권 우승

이세영, 10언더파 134타로 초등부 우승 달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28 07: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여중생 나은서(14,비봉중2)가 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여자아마골프선수권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나은서는 27일 전라북도 군산에 위치한 군산 컨트리클럽(부안/남원코스)에서 열린 ‘KLPGA 2019 회장배 여자아마골프선수권 대회’ 본선 마지막 날 중·고·대학부에 출전해 14언더파 202타(66-70-66)를 기록하며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20190927회장배통합%201위%20나은서-2.jpg
나은서가 14언더파 202타로 쟁쟁한 언니들 제치고 중·고·대학부 통합 우승 차지했다.(사진=KLPGA)

 

지난 23일부터 예선을 거쳐 본선까지 마무리 된 ‘KLPGA 2019 회장배 여자아마골프선수권 대회’는 초등부와 중·고·대학부로 나뉘어 진행됐으며, 초등부 우승자 이세영(12,한림초6)과 중·고·대학부 우승자 나은서에게는 각각 트로피와 메달, 상장, 장학금 1백만 원이 수여됐다.

 

통합 우승을 차지한 나은서는 “우승할 거라고 전혀 예상을 못했다. 5등 안에 드는 것이 목표였는데, 우승까지 하게 돼서 정말 기쁘고 아직까지 믿기 힘들다”면서 “사실 작년에 살이 10키로 이상 빠지면서 거리도 줄어서 마음 고생을 많이 했다. 살을 다시 찌우고, 체력 훈련에 집중했더니 성적도 따라 올라왔고, 이번 대회에서 우승까지 이어질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나은서는 지난 2017년, ‘제19회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 주니어골프선수권대회’와 ‘제46회 전국소년체전 골프여자초교 부문’, ‘문체부장관배 전국학생골프대회’, ‘넵스 헤리티지 주니어 매치 2017’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등 초등학교 시절부터 골프 유망주로서 두각을 드러냈다.

 

회장배통합%201위%20나은서-3.jpg
‘KLPGA 회장배 여자아마골프선수권 대회’는 미래의 한국여자프로골프를 이끌어갈 차세대 스타 탄생의 등용문 역할을 하고 있다.(사진=KLPGA)

 

한편, 중·고·대학부 통합 5위 이내에 든 선수에게는 ‘KLPGA 준회원 실기테스트 면제’ 특전이 주어진다. 우승자 나은서를 포함, 최혜진(17,진주외고3), 문정민(17,영신고2) 황연서(16,예당고1), 김서윤(17,영동산업과학고1) 등 5명의 선수가 준회원 실기테스트 면제권을 받았다.

 

국내 여자아마추어 골프선수를 육성하기 위해 2010년 신설한 ‘KLPGA 회장배 여자아마골프선수권 대회’는 미래의 한국여자프로골프를 이끌어갈 차세대 스타 탄생의 등용문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2014년부터 2016년까지의 우승자 유해란(18,SK네트웍스), 임희정(19,한화큐셀), 이가영(20,NH투자증권)은 본 대회의 우승을 발판 삼아 KLPGA 2019시즌 정규투어 루키로 맹활약 중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149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중생 나은서, KLPGA 회장배 女아마골프선수권 우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