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가연, KLPGA 드림투어 14차전 연장끝에 우승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28 08: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공가연(19)은 27일 강원도 평창에 위치한 휘닉스 컨트리클럽(파72/6,360야드)에서 열린 KLPGA 드림투어 14차전(총상금 1억1천만원, 우승상금 1천9백8십만원)에서 4명과 연장 접전 끝에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20190827공가연1(14).jpg
@공가연이 드림투어에서 첫 우승을 달성했다.(사진=KLPGA)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로 공동 선두에 올라선 공가연은 최종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 최종합계 9언더파 135타(66-69)로 경기를 마쳤지만, 최이진(24), 강지선(23,삼천리), 성지은(19,삼천리) 그리고 황정미(20,휴온스)와 같은 타수로 경기를 마쳐 무려 다섯 명의 연장 승부가 만들어졌다.

 

이날 연장 승부는 단번에 결정이 났다. 티샷을 러프로 보냈지만 세컨드 샷을 핀 앞 4미터 거리에 붙인 공가연이 완벽한 버디를 잡아내며 첫 드림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공가연은 “작년 점프투어 우승 후 오랜만의 우승이다. 간절히 바랐던 우승을 하게 되어 무척 기쁘다”면서 “4명과 연장을 갔지만, 지든 이기든 1위 아니면 2위이기에 공격적으로 쳤다. 당시에는 우승이 얼떨떨했지만, 울고 계시는 어머님을 보니 덜컥 실감이 났다. 물론 열심히 뒷바라지해주시는 아버지도 떠올랐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이밖에 드림투어 시즌 3승으로 상금랭킹 1위를 기록 중인 황예나(26)와 상금랭킹 2위의 김지수(25) 그리고 지난 13차전 우승자인 조혜림(18)이 5언더파 139타로 공동 26위에 자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89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공가연, KLPGA 드림투어 14차전 연장끝에 우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