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주거·일자리 한번에”…소호형 주거클러스터 6곳 선정

성남위례·천안역세권 등 1170가구…일자리연계형 지원주택 사업공모도 실시 예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24 14: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국토교통부는 주거복지 로드맵에 따라 청년층의 일자리와 연계된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사업’ 지자체 공모를 통해 후보지 총 6곳 1170가구를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201904852.jpg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사업은 창업에 도움을 주는 서비스·지원시설과 연계된 창업지원주택, 지자체별 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해당 산업 종사자에게 공급하는 지역전략산업지원주택과 같은 일자리 연계형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이번 지자체공모를 통해 선정된 후보지는 지역전략산업지원주택 5곳과 창업지원주택 1곳으로 사업가능성 및 입지여건 등에 대한 종합적 검토를 거쳐 결정됐다.

 

지역전략산업지원주택 중 성남위례, 천안역세권 등 4곳은 IT·BIO 등의 전략산업 종사자에게 공급되는 공공임대주택으로 일자리허브센터·인큐베이팅 센터 등과 연계되며, 진주상평공단은 항공우주시험센터·항공전자기술센터 등 항공 R&D 클러스터와 연계된다.

 

창업지원주택인 안산고잔은 입지가 우수하며 창업지원센터·청년창업큐브·창업보육센터 등 창업지원시설과 연계돼 청년 창업가들의 호응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201904789.jpg
천안 역세권 150가구. (사진=국토교통부)

 

또한 국토교통부는 청년층의 일자리와 연계한 맞춤형 주거지원을 확대하고 지역 여건에 맞는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5월부터10월까지 지자체(공사 포함)를 대상으로 2019년 1차 일자리연계형 지원주택 사업공모를 추가로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에서는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및 중소기업근로자 전용주택 후보지를 제안 받고, 제안지구는 종합 서류심사와 현장조사 및 전문가 자문을 거쳐 최종 후보지로 선정된다.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및 중소기업근로자 전용주택 사업에 선정되면 행복주택에 대해서는 재정·기금을 지원받으므로 지자체는 적은 비용부담으로도 지역 내 행복주택을 공급할 수 있다.

 

또한 해당 지자체는 지역창업가·중소기업근로자 등 여건에 맞는 인재에게 행복주택을 100% 우선 공급할 수 있어 지역산업발전과 청년층 일자리 창출 및 주거안정 모두에 기여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후보지 선정을 포함하면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사업은 전국 23곳에서 추진 중으로, 올해는 판교2밸리 등 창업지원주택 5곳에 대해 입주자를 모집해 청년 창업가에게 공급할 예정”이라며 “지역 내 청년 일자리와 주거문제를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사업은 지자체뿐만 아니라 청년 창업가 및 지역전략산업종사자의 수요에도 부합하므로 지자체 등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08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년 주거·일자리 한번에”…소호형 주거클러스터 6곳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