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수능 국·영·수 지난해보다 쉬웠다”

평가원, 수능 채점 결과 발표…성적표 배부는 12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7.12.11 17: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국어와 영어, 수학 모두 지난해와 비교해 다소 쉬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달 23일 치러진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채점 결과를 발표했다.
 
수능 채점 결과 국어와 문과생들이 주로 보는 수학 나형, 영어 모두 지난해와 비교해 다소 쉬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영역별 표준점수 최고점(만점)을 보면 국어 134점, 수학 가형 130점, 나형 135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수능의 경우 국어 139점, 수학 가형 130점, 나형 137점이었다.
 
영역별 1등급 커트라인은 국어는 128점, 수학 가형 123점, 나형 129점으로 나타났다.
 
표준점수는 수험생 개인의 원점수가 평균 점수와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를 나타낸다. 표준점수 최고점은 시험이 어려워 평균이 낮아지면 높아지고, 반대로 시험이 쉬워지면 낮아진다.
 
특히 올해 절대평가로 바뀐 영어영역의 경우 90점 이상인 1등급과 80점 이상인 2등급 비율이 전체 응시생의 무려 3분의 1 가량에 달해 변별력이 크게 하락한 것으로 분석됐다.
 
영어영역의 경우 90점 이상을 받은 1등급 비율이 10.03%(5만2983명)였다. 90점 이상인 1등급과 80점 이상인 2등급 비율이 전체 응시생의 29.68%(15만6739명)에 달했다.
 
올해 수능 전체 응시자는 53만1327명으로 이 중 재학생은 39만8838명, 졸업생은 13만2489명이었다. 평가원은 12일 수험생들에게 수능 성적표를 배부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788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올 수능 국·영·수 지난해보다 쉬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