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강릉시, 전통한옥 체험단지 조성 완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강릉시, 전통한옥 체험단지 조성 완료

기사입력 2017.09.26 11: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픈뉴스=OPENNEWS)

강릉시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우리의 전통가옥인 한옥의 아름다움을 전 세계에 알리고 내외국인들에게 한옥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강릉 오죽헌 인근에 '전통한옥 체험단지' 조성을 완료해 26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20170926000200353_01_i.jpg▲ '강릉 전통한옥 체험단지'는 우리 전통가옥형식의 다양한 특징들을 반영했다. (사진=강릉시)
 
'강릉 전통한옥 체험단지'는 총 64억 원을 투입해 대지면적 15,237㎡에 한옥체험시설 14개 동(객실 수 19개 / 수용인원 총 85명)을 조성한 사업으로 문화체육관광부 2018 평창동계올림픽 특구사업으로 추진됐으며 철저한 공정관리를 통해 당초 사업완료 예정일보다 한 달 앞당겨 사업을 완료했다.
 
이번에 조성된 '강릉 전통한옥 체험단지'는 우리 전통가옥형식의 다양한 특징들을 반영했다.
 
대청·툇마루·누마루·온돌방·안마당 등을 도입해 한옥 고유의 공간 특성을 체험할 수 있도록 계획했고 팔작지붕, 맞배지붕 등 전통적 지붕 형태의 다양한 모습을 구현했다.
 
또한 전통한옥 건축방식으로 건축했으며 일부 현대식 공법을 사용해 전통한옥의 단점으로 알려진 방한·단열·차음 등을 개선해 전통한옥의 멋과 고유의 장점들을 체험하면서도 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했다.
 
외부에는 다목적동과 전통놀이 체험마당을 구성해 다도 체험, 선비문화 체험, 소규모 국악공연, 전통놀이 체험 등의 공간으로 활용해 한옥 체험뿐만 아니라 한국의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또한 오죽헌과 강릉의 상징적 수종인 소나무, 오죽, 배롱나무 등을 식재해 한옥마을과 어우러져 고즈넉한 풍취를 느낄 수 있도록 했으며 세계최초 모자 화폐 인물인 신사임당과 율곡 이이의 출생지인 오죽헌 옆에 위치한 만큼 객실 이름도 율곡 이이가 저술한 최고의 인성교과서로 알려진 '격몽요결'의 내용 중 발췌해 정함으로써 그 의미를 더하고자 했다.
 
강릉시 관계자는 "올림픽 기간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한옥의 아름다움과 독창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장소로 활용하고 올림픽 이후에도 인근의 역사유적인 오죽헌과 함께 강릉 농악전수교육관, 선비문화체험관 등의 문화·교육·체험 프로그램을 연계해 운영할 계획"이라며 "강릉오죽한옥마을은 앞으로 강릉시의 전통문화관광자원으로 각광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