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朴대통령 "좋은 나라 만드는 것이 어린이들에게 주는 선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朴대통령 "좋은 나라 만드는 것이 어린이들에게 주는 선물"

낙도 어린이 등 초등학생 170여명 청와대 초청
기사입력 2015.05.06 11: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556c26985de390a1341f53c32be93af3.jpg▲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어린이날 꿈 나들이`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청와대>
 
<opennews> 박근혜 대통령은 어린이날인 5일 "어린이 여러분이 가진 꿈을 펼칠 수 있는 나라가 바로 좋은 나라"라면서 "그런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해 모든 노력과 정성을 다할 것이다. 그게 여러분에게 주는 선물"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충남 원산도·효자도, 인천 백령도와 연평도 등 낙도 어린이를 포함, 초등학생 17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개최한 어린이날 축하 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여기(청와대 녹지원) 나무들이 많잖아요. 서로 다르지만 자기의 독특한 멋을 자랑하면서 자라고 또 그런 다양한 나무들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다"면서 "꿈, 끼, 개성, 소질은 다 다른데 이런 것을 잘 살려내 서로 다른 꿈을 펼치면서 같이 어우러질 때 우리 사회도 더 행복하고 아름다워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0c1cb8b4227ff3959b1f0736277a9703.jpg▲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어린이날 꿈 나들이` 행사에 참석, 어린이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청와대>
 
그는 이어 "꿈을 갖는 것을 비유해서 말하면 마음의 밭에 어떤 씨앗을 심는 것이다. 봄에 씨를 뿌려야 가을이 되면 걷을 게 있지 아무 씨도 안 뿌리면 걷을 게 없다"면서 "꿈을 갖는다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 참석한 진도 조도초등학교 2학년 이윤희 어린이가 "엄마 같은 대통령이 되고 싶다"고 본인의 꿈을 밝히자 "벌써 어렵고 힘든 이웃을 도와주기 위해 대통령이 되고 싶다는 꿈을 갖고 있다는데 대견하게 생각이 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내가 어떻게 정치를 하게 됐는가를 돌이켜보면 한 17년 전 경제도 막 무너져 내리고 우리나라가 굉장히 어려운 적이 있었어요"라면서 "우리 아버지, 어머니 등이 피땀 흘려가면서 노력해서 나라를 발전시키고 일으켜놨는데 이게 또 무너져 내려서 과거의 가난한 나라로 다시 우리 대한민국이 갈 수는 절대 없다, 그런 결심을 갖고 정치를 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541482ca2d5dd0333bd40281f4f01e0c.jpg▲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어린이날 꿈 나들이` 행사에 참석, 어린이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청와대>
 
박 대통령은 이어 "어떻게 하든지 나라가 발전하고 또 국민이 편안하게 잘살고 그렇게 하는 노력을 계속 하다가 더 많은 일을 하고 싶고 더 많은 나랏일을 하고 싶다는 그런 마음이 자꾸 생겨서 대통령까지 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박 대통령은 이날 전국 13개 시·도 76개 시·군·구에서 개최된 어린이날 행사에 영상메시지를 보내 "어린이 여러분 모두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바라고 우리나라의 희망이자 부모님들의 꿈인 모든 어린이들이 행복하고 아름다운 세상을 살아가길 진심으로 축원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