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민통선, 멸종위기종 천국···30종 서식 확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민통선, 멸종위기종 천국···30종 서식 확인

총 2153종 야생 동식물 서식···생태계 다양성도 높아
기사입력 2013.07.17 07:2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만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일대에 사향노루, 산양, 수달 등 총 30종의 멸종위기야생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16일 2012년 민통선 이북지역 동부권의 자연생태계를 조사한 결과, 멸종위기종 30종의 서식과 함께 총 2153종의 야생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는 매년 실시되는 DMZ 일원 생태계조사의 일환으로, 민통선 이북지역의 생태계 현황을 조사하고 결과를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지정·관리와 접경지역의 자연환경 보전, 한반도 핵심생태축 등의 복원 계획 수립에 활용하기 위해 실시했다.
 
2(7)(2).jpg

조사 결과, 민통선 일대에는 사향노루, 산양, 수달, 흰꼬리수리, 검독수리 등 멸종위기야생동식물Ⅰ급 5종과 담비, 하늘다람쥐, 참매, 날개하늘나리 등 Ⅱ급 25종을 포함한 총 30종의 멸종위기야생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식물 798종과 동물 1355종 등 총 2153종의 야생 동식물이 서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산림 생태계를 비롯해 하천 습지와 산지 습지가 분포하여 생태계 다양성도 높은 지역인 것으로 확인됐다.
 
과학원은 특히, 사향노루는 과거 전국적으로 분포했으나 밀렵으로 현재는 비무장지대와 민통선 일대에만 극소수 잔존하고 있어 민통선 지역은 반드시 보전돼야 할 멸종위기종의 마지막 보루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3(3)(1).jpg

양구 백석산, 인제 대암산·대우산, 고성 향로봉 일대는 산림의 보전상태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백석산은 DMZ, 화천 백암산과 함께 사향노루의 서식이 확인된 유일한 곳이며 양구 수입천과 고성 남강 등 하천 생태계는 인위적인 교란이 적어 산간계곡 고유의 어류 상을 잘 유지하고 있었다.
 
민통선 일대에는 칠성장어, 가는돌고기, 돌상어, 한둑중개, 가시고기, 열목어, 버들가지 등 멸종위기 어류 7종과 천연기념물인 어름치 등이 서식하고 있었다. 조사 결과 확인된 총 49종의 담수어류 중 18종이 고유종으로 밝혀졌다.
 
또 고성 향로봉에서 국내 자생종이자 고유종인 ‘이끼도롱뇽’의 서식이 확인됐다. 이를 통해 기존 계룡산 일대에서 주로 발견된 이끼도롱뇽의 최고 북방 한계선이 고성 향로봉임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4(1)(1).jpg

이와 함께 고성 대암산에서는 국내에서 두 번째로 벌매의 번식이 확인됐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로 민통선 이북지역이 생태계의 보고이자 멸종위기종의 천국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조사 결과를 생태축 복원이나 ‘DMZ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지정 추진 등 DMZ 일원 관리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환경부와 과학원은 2013년 민통선 이북지역 중부권, 2014년 서부권 생태계 조사 등 기존의 민통선 이북지역 생태계 조사를 계속하고 DMZ 내부의 생태계 조사도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