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버스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추진

마을·전세버스·임시열차 추가 투입···첫·막차 연장 운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2.11.21 17: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 국토해양부는 21일 버스업계의 전국 버스 운행중단 움직임과 관련해 버스 노·사에 버스 운행중단 자제를 강력히 촉구하고 운행중단 사태에 대비, 국민들의 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수송대책을 수립·발표했다.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국토부는 지하철·철도·전세버스·택시 등 모든 교통수단을 총동원해 버스 운행이 일시 중단되더라도 관계부처, 지자체 및 운수단체 등과 협력해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먼저, 시내버스 운행중단에 대응해서는 서울·부산 등 지하철이 있는 6개시의 출·퇴근 시간대 임시전동열차를 추가로 투입하고 막차시간을 1시간 연장하는 등 지자체별 여건에 맞는 별도의 대응계획을 수립·시행할 방침이다.

 

운행중단에 참여하지 않는 마을버스는 서울시의 경우 1일 총 31702회에서 35300회로 증회, ·막차 시간은 60분 연장하고 전세버스는 서울시에 600여대 경기 1900여대 등 전국적으로 7600여대가 투입된다.

 

또 시외버스 운행 중단에 대응해 고속버스 예비차 99대와 전세버스 100대가 추가 투입, 임시일반열차로 무궁화호 848량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다.

 

한편, 국토부는 버스 운행중단에 대비해 국토해양부 2차관을 본부장으로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구성, 24시간 가동하고 버스 운행 중단 현황을 지속적으로 파악해 사태가 조기에 종료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비상수송대책에도 불구하고 버스의 운행중단시 시민들의 불편이 불가피하므로 관계부처와 협조해 공무원·공기업 직원들의 출근 시간과 초··고 학생들의 등교시간을 1시간 늦춰줄 것과 가까운 거리는 가급적 도보로 이동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에 버스 운행중단사태가 발생할 경우 국민들의 심대한 불편이 예상되므로 파업을 자제해 줄 것을 촉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81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부, 버스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