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가을 산행길 "독버섯 조심하세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가을 산행길 "독버섯 조심하세요"

생김새 식용버섯과 아주 비슷…중독되면 사망할 수도
기사입력 2012.10.02 14:0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국립산림과학원은 추석 성묘길이나 산행시 야생버섯을 함부로 따 먹었다가 독버섯에 중독되는 사고가 자주 발생한다는 점을 우려, 최근 독버섯 주의보를 내렸다.

9월 이후 숲에서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좋아하는 송이, 능이, 표고, 싸리버섯, 다색벚꽃버섯, 까치버섯, 노루궁뎅이 같은 버섯들이 많이 발생한다. 특히 올해는 한반도 전역에 많은 비가 내려 더 많은 버섯이 발생했다.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 야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독버섯. 식용 버섯과 모습이 매우 비슷하다.

하지만 이 중에는 맹독성 버섯류인 독우산광대버섯, 흰알광대버섯, 큰주머니광대버섯 등도 많아 주의해야 한다.

 

독버섯의 독소는 일반적인 요리과정에서 파괴되지 않기 때문에 더 위험하다. 독버섯에 중독되면 현기증, 두통, 구토, 복통, 설사 등이 나타나는 게 일반적이다.

심하면 간과 신장세포가 파괴돼 간부전이나 급성신부전 등으로 일 주일 안에 사망할 수도 있다. 야생버섯 섭취 후 30분쯤 뒤부터 어지러움, 메스꺼움,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구급차가 도착하기 전까지 먹었던 것을 게워내고 곧바로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국립산림과학원 화학미생물과 가강현 박사는 식용버섯과 독버섯은 함께 발생하는데 매우 비슷하게 생긴 것들이 많아 일반인이 쉽게 구별하기 어렵다일반인은 야생에서의 버섯 채취를 삼가고, 채취했을 때는 반드시 전문가의 확인 절차를 거친 뒤 먹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