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최초 우체국, 다시 문 열었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2.08.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서울 종로구 견지동에 있는 우정총국이 지난 1884년 갑신정변으로 문을 닫은 지 128년 만에 우체국 기능을 갖추고 국민과 함께 호흡하는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지식경제부 우정사업본부는 28일 오후 1시 포스트타워에서 우정총국우체국개국행사를 열었다.

 

이날 개국행사에서는 탤런트 손현주 씨를 명예우정총판에 임명한 가운데 교서 전수식이 펼쳐졌다.

 

또한,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진종오·기보배 선수가 1일 명예우체국장 임명장을 받고 우체국업무를 체험했다.

 

▲ 서울 종로구 견지동에 위치한 우정총국 전경(사진=지식경제부)

홍석우 지식경제부 장관은 격려사를 통해 우정총국우체국 개국을 우정사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로 삼아야한다명동·인사동·우정총국을 연계한 우정한류 벨트를 만들어 내외국인들이 즐겨 찾도록 만드는데도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우체국 개국으로 우정총국 내부 공간은 우정사료 전시공간과 우체국 업무공간, 둘로 나눠지게 됐다.

 

우선 우정총국우체국은 기본적인 우편서비스만 제공한다. 우정총국 본연의 기능을 복원하되 원형을 보존해야 할 사적(213)인 점도 감안한 까닭이다.

 

10통 이내의 국내외 일반통상우편물을 부칠 수 있으며 나만의 우표, 우체국쇼핑상품 그리고 경조카드를 신청할 수 있다.

 

우체국개국에 맞춰 내부 분위기와 어울리게 전시틀을 교체하고 기존 전시물도 전면 정비했다.

 

전시된 우정사료는 모두 37114점이며 이번 정비과정에서 한성순보와 승정원일기의 현상복제본, 뉴욕타임즈 기사 등 1635점의 자료를 새로 전시해 우정총국 개국배경을 좀 더 자세히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우정총국 재탄생을 널리 알리기 위해 92일까지 우정문화 주간으로 정하고 연예인, 운동선수, 일반인들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오는 29일에는 송종국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30일에는 개그맨 유민상, 벤쿠버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정수, 31일에는 방송인 로버트 할리가 1일 명예우체국장 행사에 참여한다.

 

또 공모를 통해 선정된 동화작가, 주부기자, 아파트 관리소장, 집배원 등 25명도 하루 1시간씩 1일 명예우체국장이 되어 우체국업무를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 밖에 우정총국에서는 개국기념엽서 판매, 시화작품과 우체국 직원들의 사랑나눔활동을 담은 사진 전시회(해오름제), 가훈 써주기 행사도 열린다.

 

명동 포스트타워 앞 열린 광장에서는 여의도우체국 마더스밴드 등 우체국동아리들의 연주와 셔플댄스 배우기 등 관람객 참여공연이 펼쳐진다.

태그

전체댓글 0

  • 2554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나라 최초 우체국, 다시 문 열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