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장관 “요양병원 감염, 작년 15곳에서 2월에 4곳으로 감소”

“26일부터 요양병원 등 백신 예방접종 시작… 방역 사각지대 지속 발굴 하겠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2.28 18: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20210228권덕철복지장관11.jpg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요양병원 집단감염 사례는 작년 12월 15곳에서 올해 1월 9곳으로, 그리고 2월에는 4곳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권 1차장은 “그동안 정부는 고위험시설인 요양병원과 시설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종사자 선제검사 등 많은 대책을 시행해 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권 1차장은 그러면서 “지난 26일부터는 요양병원과 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했다”면서 “요양병원과 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간병인에 대한 특별관리와 방역 사각지대 발굴을 지속적으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1차장은 “28 0시 기준, 예방접종 인원은 2만 300여명으로 계획대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예방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신 요양병원·시설, 코로나19 치료기관의 종사자 여러분과 의료진의 헌신적인 노력 덕분으로, 접종에 참여하고 계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경찰청, 국방부 등 여러 관계기관에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계획된 일정대로 안전한 접종이 이루어져 목표인 11월까지 집단면역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권 1차장은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면역으로의 대장정이 시작되었지만, 현재 우리 앞에 놓인 방역상황은 여전히 불안하다”며 “아직도 전국적으로 일 평균 390명 내외의 결코 적지 않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특히 “수도권은 280명 대 수준에서 정체되고 있어 언제든지 다시 확산될 수가 있고, 앞으로 개교 등으로 이동량이 더 많이 증가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더욱 관심을 가지고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감염 경로로 보면 확진자 접촉이 36%, 지역 집단발생이 27%이고,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인 비율도 23% 수준으로, 이 이야기는 언제든지 어디서든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한 “여러 국가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직후 방역에 대한 긴장감이 완화된 탓인지 오히려 확진자 수가 증가했다는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줄 것을 간곡히 당부했다.

 

권 1차장은 “이제 백신 접종이라는 한 줄기 빛이 우리를 비추고 있다”며 “이 빛을 따라 집단면역을 통한 일상 회복이라는 목적지로 무사히 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예방접종에 참여해 주시고 매 순간 방역수칙을 꼭 지켜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모두발언을 마쳤다.

 

한편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요양병원 종사자에 대한 선제검사 효과와 최근 감염사례를 분석하고, 후속 조치를 논의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76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권덕철 장관 “요양병원 감염, 작년 15곳에서 2월에 4곳으로 감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