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사회IN 검색결과

  • 경기도, 고양시에 벽제 목암지구 사업시행사 위법행위 행정조치 요구
    [오픈뉴스] 경기도가 고양시 주민들이 청구한 벽제 목암지구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주민감사 결과를 3일 공표했다. 도는 고양시에 A시행사에 대한 도시개발사업 업무와 회계 검사를 권고하고 이를 통해 위법 사항이 확인되면 행정처분 등 필요한 조치를 하도록 통보했다고 밝혔다.'도시개발법'제74조는 시장·군수 등이 도시개발사업 시행과 관련해 필요하다고 인정하면 시행자에게 관련한 보고를 하게 하거나 자료를 제출하도록 명할 수 있으며, 소속 공무원에게 도시개발사업에 관한 업무와 회계에 관한 사항을 검사하게 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1월 5일 고양시 주민들이 신청한 ‘고양시 벽제 목암지구 도시개발사업 및 고양목암지역주택조합 주택건설사업 관련 주민감사청구’를 수리하고, 고양시가 위 사업에 관한 사무를 위법ㆍ부당하게 처리했는지 여부 등 업무 전반에 대해 두 달여간의 감사를 실시했다. 주요 감사 결과를 보면, 도는 고양시가 2019년 민원 처리 과정에서 2017년 A시행사와 고양목암지역주택조합 간에 공동주택용지 매매계약 사실을 알게 됐음에도 이에 대한 면밀한 추가 검토와 A시행사의 위 조합으로부터 매매대금 수령 여부 등 확인 및 이에 따른 후속 제반 조치를 하지 않았음을 지적했다. 또한 A시행사가 위 조합으로부터 수령한 토지 매매대금 총 714억 원 중 2021년도에 30억 원이 집행되어 아직 행정처분이 가능한 점에 착안해, 고양시장에게 A시행사에 대한 도시개발사업 업무와 회계 검사 등을 실시하고 위법 사항이 확인될 경우 관련 규정에 따라 처분 등 필요한 조치를 하도록 했다. 다만, 고양시가 2017년 A시행사로부터 조성토지 공급계획(변경)을 제출받거나 승인한 절차에 위법ㆍ부당한 업무처리가 있었다고 단정하기 어렵고, 준공전 사용허가, 고양목암지역주택조합 설립인가, 도시개발사업 시행자의 지정 등 고양시의 사무처리에 위법한 사항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최은순 감사관은 “내 집을 마련하려는 도민이 어려운 상황에 처하는 일이 없도록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민간에서 시행하는 도시개발사업 및 주택건설사업 관리에 보다 세심하고 철저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며, “도민의 생활안정과 관련하여 위법ㆍ부당한 사무처리가 없는지 앞으로도 감사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주민감사 청구 대상이 된 벽제 목암지구 도시개발사업은 2013년 A시행사가 도시개발을 하고 아파트를 분양하는 방식으로 추진됐으나, 2016년 A시행사는 B조합추진위원회와 사업부지에 대한 부동산매매계약을 체결하면서 벽제 목암지구는 도시개발 전체를 추진하는 A시행사와 아파트를 건설하는 지역주택조합이 함께 진행되는 사업이 됐다. 이번 주민감사청구는 도시개발사업이 지연되어 지역주택조합원들이 재산상 피해가 큰 상황에서 이뤄졌다.
    • 사회IN
    • 전국
    2024-05-03

CULTURE 검색결과

  • 인천 영종도 석화사, 주지 설송스님 진산식 봉행
    ※ 자세한 내용은 위에 있는 동영상을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오픈뉴스=opennews) 인천 영종도 석화사(주지 설송 스님)가 지난 4월 28일 오전 대웅전에서 (사)한국연합불교조계종 석화사 주지 설송 스님의 진산식(취임식) 및 한국연합불교승가대학 개설 법회를 봉행했다. 이날 진산식 등의 법회에는 설송 주지스님, 지승스님, 영산스님, 정각스님, 혜정법사 등 사부대중 100여명이 동참했다. 설송 주지 스님은 취임시를 통해 “청청 승가의 상을 이어가는 것이 우리 종단의 목표이고, 청청 승가만이 어지러운 이 세상을 구할수 있다”면서 “사부대중들이 사상과 이념의 벽을 허물어 버리고 무아의 세계로 돌아가야 하는데, 유마경의 한 귀절인 ‘심정국토정(心淨國土淨)’을 이루면 나라와 세계가 청정해지고 평화로워 질 것”이라고 말했다. 설송 주지 스님은 이어 “마음이 맑으면 곧 정토라고 했다. 일체가 마음이 근본이므로 정토도 마음이 근본이다. 결국 정토를 얻으려면, 이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야 한다”며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을 만나면, 마치 바다가 더러운 물을 포용 하듯이 시시비비를 떠나서 그 사람을 포용하여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설송스님은 “우리는 이 땅 위에서 광명정토를 이룩하고, 영원한 진리의 구현을 통해 부처님의 큰 은혜에 보답할 것을 굳게 서원하면서 사부대중들을 위해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함께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설송 주지스님은 동국대 불교학과를 졸업했고, 동대학원 불교학을 전공했으며, 태국국립 불교대 불교 철학박사, 몽골국립 불교대에서 불교 교육학박사를 취득했다.
    • CULTURE
    • 문화IN
    2024-05-05

동영상뉴스 검색결과

  • 인천 영종도 석화사, 주지 설송스님 진산식 봉행
    ※ 자세한 내용은 위에 있는 동영상을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오픈뉴스=opennews) 인천 영종도 석화사(주지 설송 스님)가 지난 4월 28일 오전 대웅전에서 (사)한국연합불교조계종 석화사 주지 설송 스님의 진산식(취임식) 및 한국연합불교승가대학 개설 법회를 봉행했다. 이날 진산식 등의 법회에는 설송 주지스님, 지승스님, 영산스님, 정각스님, 혜정법사 등 사부대중 100여명이 동참했다. 설송 주지 스님은 취임시를 통해 “청청 승가의 상을 이어가는 것이 우리 종단의 목표이고, 청청 승가만이 어지러운 이 세상을 구할수 있다”면서 “사부대중들이 사상과 이념의 벽을 허물어 버리고 무아의 세계로 돌아가야 하는데, 유마경의 한 귀절인 ‘심정국토정(心淨國土淨)’을 이루면 나라와 세계가 청정해지고 평화로워 질 것”이라고 말했다. 설송 주지 스님은 이어 “마음이 맑으면 곧 정토라고 했다. 일체가 마음이 근본이므로 정토도 마음이 근본이다. 결국 정토를 얻으려면, 이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야 한다”며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을 만나면, 마치 바다가 더러운 물을 포용 하듯이 시시비비를 떠나서 그 사람을 포용하여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설송스님은 “우리는 이 땅 위에서 광명정토를 이룩하고, 영원한 진리의 구현을 통해 부처님의 큰 은혜에 보답할 것을 굳게 서원하면서 사부대중들을 위해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함께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설송 주지스님은 동국대 불교학과를 졸업했고, 동대학원 불교학을 전공했으며, 태국국립 불교대 불교 철학박사, 몽골국립 불교대에서 불교 교육학박사를 취득했다.
    • CULTURE
    • 문화IN
    2024-05-05
비밀번호 :